전시안내

  • 발굴현장 및 과정
  • 상설전시
    • 유적전시
    • 유물전시
  • 전시해설 예약

유물전시

  • 홈 아이콘
  • 전시안내
  • 전시
  • 유물전시

판교지역에서는 삼국시대 석실분 11기를 비롯하여 유적 120여기와 유물 8,000여점이 발견되었다. 이 중 지역을 대표하는 23기의 유적과 유물 250여점들이 판교박물관 내에 보존·전시하고 있다.
박물관에 전시된 모든 유물들은 분당구 판교동을 비롯하여 백현동, 삼평동, 운중동 등 판교지역에서 발견된 것이다.
성남 판교지역의 역사 교통로적 중요성은 현대시대 뿐만 아니라 이미 선사 및 삼국시대에도 유물들의 발견 양상들을 통해 유추하여 볼 수 있다. 가장 대표적인 유물인 한성백제 유물들은 판교동에서 발견되었는데 그 시기는 4∼5세기 후반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. 이 유물들은 금·은·금동으로 만든 머리장신구, 팔찌, 반지와 각종 토기류 등으로 돌방무덤(石室墓) 9기에서 출토되었다. 이러한 출토유물들의 형태를 통해 삼국시대의 한·중·일 삼국간의 문화교류의 증거이자 한성백제 문화 및 세력권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.

    • 유물01
    • 유물02
    • 유물03
    • 유물04
    판교의 고려시대 유적인 다수의 널무덤(土壙墓) 등은 백현동에서 발견되어 이들 무덤에서는 고려청자, 동전, 청동수저 등이 껴묻거리로 출토되었다. 또한 판교동 낙생초등학교 건너편에 위치했던 판교동 고려시대 사찰지의 출토유물들은 성남뿐만 아니라 이 시기 불교미술사에 중요한 유물인 판교동 비로자나불, 보살상, 금동소탑이 발견된 바 있다. 이 외에도 조선시대의 각종 가마, 무덤에서 발견된 유물 등을 통해 그 당시 성남 판교지역의 경제활동과 생산기술을 살펴 볼 수 있다.
    이를 통해 판교지역에서는 10만 년 전 구석기시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다수의 유물이 출토되어 이 지역이 예로부터 사람들이 살아왔던 살기 좋은 지역이었음을 알 수 있다. 조사된 유물들을 자료로서 학술연구 및 귀중한 전시 자료로써 활용하고 있다.